지석진씨가 지방에 공연을 하러 내려 갔다고 합니다..

그때 시간이 아직 해가 떠 있을 시간이라 밖이 환하였는데
폐가들도 많고 그러길래 차를 타고 빨리 지나치려고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가다가 어느 한 집안을 보니까 어떤 여자가 엄청 신나게 춤을 추고 있더라는데...

정말 엄청난 경사라도 난 듯이 미친 듯이 춤을 추길래 ' 아 동네에 무슨 잔치가 있나? 좋은 일이 있나보네' 하고
그냥 지나쳤다고 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많이 흐르고 공연을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던 중에 그 길을 또 지나게 되었는데
그 집에서 아직까지 그 여자가 미친듯이 어깨를 들썩이고 춤을 추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지석진씨가 무슨 일인지 너무 궁금해서 차에서 내려서 스텝들과 함께 물어보려고 그 집으로 갔는데!!

알고 보니 그 여자가 집에서 목을 메고 자살했는데
바람이 집 안으로 들어 와서 축 쳐진 몸이 미친듯이 흔들렸던 것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그 상황에 처했다면 정말 소름 돋았을 것 같네요. 지석진씨는 얼마나 소름 끼쳤을까요?



조회 수 :
311
등록일 :
2014.12.23
20:35:26 (*.144.232.2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08 미국 해군 특수 부대 "팀 식스" file nil 2017-03-17 199
5607 갈색 숙녀 file nil 2016-12-26 181
5606 무서운 이야기 칠뜨기 2014-12-23 297
5605 486 동영상 칠뜨기 2014-12-23 331
5604 일본 촬영 경험담 칠뜨기 2014-12-23 313
» 춤을 추고 있는 여자 칠뜨기 2014-12-23 311
5602 실화이야기 칠뜨기 2014-12-02 310
5601 지박령 이야기 칠뜨기 2014-12-02 264
5600 목없는 귀신이야기 칠뜨기 2014-12-02 263
5599 여자 자취방 칠뜨기 2014-12-02 342
5598 동부간선도로의 유령차 칠뜨기 2014-12-02 282
5597 문 열어줘 칠뜨기 2014-12-02 249
5596 핸드폰 진동소리 칠뜨기 2014-12-02 245
5595 그림자 칠뜨기 2014-12-02 186
5594 유체이탈 칠뜨기 2014-12-02 206
5593 예지몽 칠뜨기 2014-12-02 230
5592 흙인형 칠뜨기 2014-12-02 206
5591 우발적 칠뜨기 2014-12-02 189
5590 여름휴가 칠뜨기 2014-12-02 183
5589 천도제 칠뜨기 2014-12-02 160
5588 친구의 전화 칠뜨기 2014-12-02 154
5587 오래된 익사체 칠뜨기 2014-12-02 234
5586 엄마 칠뜨기 2014-12-02 186
5585 장의사 칠뜨기 2014-12-02 184
5584 부스럭 부스럭 칠뜨기 2014-12-02 157
5583 과거에 살았던 귀신집 이야기 칠뜨기 2014-10-17 313
5582 술 마시고 본 것 칠뜨기 2014-10-17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