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침에 5분 더 자겠다고 울부짖지 않는다.
처절하게 울부짖을수록 나중에 더 멋쩍어진다. 가족들에게까지 왕따당하기 십상이며 성질은 성질대로 더러워진다.

2 “엄마, 만원만!”이라는 발언을 감히 하지 않는다.
액수는 문제가 아니다. 스물다섯이 되도록 부모님께 손을 벌린다는 게 문제라면 문제. 얼른 벗어나지 않으면 고질병이 되기 쉽다.

3 헤어진 애인에게 전화 걸어 말없이 우는 짓은 하지 않는다.
“으흐흑…으허헉…으흐흐으…” 자신의 센티한 기분이 상대방에게는 두려움으로 밀려올 수 있으니 조심하자. 공포 영화가 따로 없다.

4 싸구려 향수(주로 장미나 아카시아 향)를 뿌리지 않는다.
굳이 향수를 뿌려야겠다면 불량품은 쓰지 말자. 후각은 시각 못지않게 강한 흡입력을 갖고 있다. 빨아들이지는 못할 망정, 밀어내지는 말아야지.

5 무너지는 몸매를 모른 척하지 않는다.
사라지는 허리, 돌출을 감행하는 아랫배, 중력의 법칙에 충실한 엉덩이. 모른 척했다간 어느 날 문득 당신은 우리의 친구, E·T로 변신.

6 성질대로 물건 집어던지는 일은 하지 않는다.
누구는 성질 없어서 가만히 죽어 있을까. 참을 수 있는 상황이라면 마음속에 참을 인(忍)자를 그리며 도를 닦는 기분으로.

7 구차한 변명 따위 늘어놓지 않는다.
‘과정의 중요성’이란 구차한 변명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좀 더 깊이 생각해보면 결과의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

8 근거 없는 소문에 열내지 않는다.
자신이 관련된 것이건 아니건 소문은 함부로 믿지도 말고, 퍼뜨리지도 않는다. 특히 가십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린다.

9 무슨 일이든 배 째라 식으로 나가지 않는다.
이제는 자신이 하는 일에 책임을 져야 할 때. 시작했으면 중도에 포기하거나 징징거리지 않는다. 잠수하거나 증발해버리는 건 유치하다.

10 베이비 로션을 잔뜩 바르지 않는다.
피부 노화가 시작되는 나이에 베이비 로션이라니! 게다가 지나치게 떡칠을 했을 경우 상대방이 구토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는데.

11 패왕별희식 화장은 하지 않는다.
화장이라기보다는 변장에 가까운 짙은 화장은 이제 그만. 테크닉도 늘었을 테니 자연스럽게 꾸미자. 피부가 무슨 죄란 말인가!

12 술은 주는 대로 홀라당 받아 마시지 않는다.
이제는 스스로의 주량도 알 때가 아닌가. 순간의 기분에 젖어 스스로 무덤을 파는 짓은 하지 말자. 그 무덤으로 친구들 끌어들이지도 말고.

13 “죽고 싶어!” “내가 미쳐!”라는 말을 함부로 하지 않는다.
이런 말을 습관처럼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봤다. 조금만 힘들어도 이런 말을 한다. 정말 나약하고 유치한 습관이다.

14 팔(八)자로 걷지 않는다.
흐트러진 자세는 왠지 정신 상태 역시 해이해 보이게 만든다. 태생이 완전한 게다리가 아니라면 터덜터덜 팔자로 걷는 일은 그만두자.

15 팬클럽 창단식, 맨 앞자리에서 오빠를 외치지 않는다.
빠순이는 10대에 졸업하고, 20대에는 스타보다는 그 스타가 하는 연기, 음악에 빠져보자. 진심으로.

16 책만 펴면 잠들지 않는다.
책을 베개 삼거나 혹은 수면제 대용으로 쓰지 말자. 최근 일고 있는 독서 열풍에서 취할 수 있는 장점들은 받아들이는 게 현명한 자세.

17 리어카표 최신 댄스음악 모음집은 쳐다보지도 않는다.
좀 넓게 보자. 불법 복제로 인한 음반 시장의 불황은 뮤지션의 창작 의욕과도 직접적으로 연결된다. 좋은 음악을 들으려면 제 값을 치르자.

18 학창 시절처럼 무조건 암기하지 않는다.
우리는 이제 1+1≠2라는 걸 알고 있다. 이 세상에 정답은 없다. 그 정답에 다가가기 위한 창조적인 사고와 최선의 노력이 있을 뿐.

19 드라마 주인공 살려내라는 협박성 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지나친 감정 이입은 현실과 이상을 구분하지 못하는 증상을 낳기도 한다지만, 야무지고 똑똑한 아가씨들이 설마 이런 짓을!

20 이 닦는 걸 잊고 잠들지 않는다.
잊고야 마는 것은 잠재 의식 속에서 그것을 거부하기 때문이다. 이 닦는 것이 귀찮다면 억지로라도 습관으로 만들자, 늙어 고생하기 싫으면


조회 수 :
474
등록일 :
2013.11.13
04:22:25 (*.144.232.9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1 잘해도 손해 칠뜨기 2013-11-13 599
1790 물의 깊이는 칠뜨기 2013-11-13 581
1789 암울한 인생의 법칙 칠뜨기 2013-11-13 665
1788 귀여운 꼬마 칠뜨기 2013-11-13 531
1787 중고등학교 선생님들의 10대 거짓말 칠뜨기 2013-11-13 586
1786 개다운 이름 칠뜨기 2013-11-13 456
1785 올드보이 칠뜨기 2013-11-13 434
1784 사오정 여탕가다 칠뜨기 2013-11-13 514
1783 간 큰 개미 칠뜨기 2013-11-13 586
1782 송재익, 신문선 만담콤비의 어록 칠뜨기 2013-11-13 532
1781 스타족 할머니 칠뜨기 2013-11-13 437
1780 스님과 목욕탕 칠뜨기 2013-11-13 460
1779 살다보면 이런 일이 꼭 생긴다 칠뜨기 2013-11-13 389
1778 초코우유 칠뜨기 2013-11-13 538
1777 부부의 대화 칠뜨기 2013-11-13 528
1776 내시들의 노조 칠뜨기 2013-11-13 472
1775 길가에서 칠뜨기 2013-11-13 435
1774 믿을 사람이 따로 있지 칠뜨기 2013-11-13 474
1773 백만장자가 그냥 되나 칠뜨기 2013-11-13 375
1772 부침개가 먹고싶어 칠뜨기 2013-11-13 514
1771 올림픽 이모저모 칠뜨기 2013-11-13 430
1770 잼나는 영어 칠뜨기 2013-11-13 431
1769 A/S는 확실하죠? 칠뜨기 2013-11-13 465
1768 세 가지 상황이 교차할 때 칠뜨기 2013-11-13 456
1767 찜질방에서 칠뜨기 2013-11-13 469
» 25살이 넘으면 하지 않아야 할 것들 칠뜨기 2013-11-13 474
1765 남편을 기절 시킨 이야기 칠뜨기 2013-11-13 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