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바로 코 앞에 찜질방이 하나 새로 들어섰다..
하여튼 우리나라 건물 올리는거 보면 진짜 입이 딱 벌어진다..
얼마전 현충일인가? 그때 볼땐 건물 뼈다구만 있더니 엊그제 벌써 개업하드라..
부실 공산지 날림 공산지 모르겠지만 암튼 그 건물 졸 빡시게 지은
수많은 공구리,미장,철근쟁이들에게 이 글을 바친다..


난 지금껏 찜질방이란 곳을 딱 2번 가봤다.
내가 워낙에 덥고, 땀 질질나고 그런걸 안좋아 하다보니 일반 사우나를 가도
20분 이상을 넘긴적이 별로 없다.


근데 어제 큰맘먹고 집 앞에 새로 생긴 찜질방을 가봤더랬다.
오픈 행사로 선착순으로 사은품을 나눠 준데자나..;;
(나이 먹으면 이런데 상당히 약하다)



근데 그 찜질방 사장....돈이 졸~ 많은 사람인가 보더라..
입장객 100명에게...박세리가 미국 PGA에서 주로 썼다던 그 골프채
말고-_-그거 있자나...

골프 우산-_-

근데 그 잘난것 받겠다고 사람들 개 때같이 모여서 우왕좌왕 하는 꼴이라니..
(우리집 식구도 4명 가세 -_-v)

일단 안으로 들어가니 새로 지은거라 그런지 정말 깨끗하고
산뜻하고 럭셔리하고 우와~! 노블레스

해야잖아...
근데 머야..졸라 컨츄리 해-_-

사장 개쉑!
우리 동네 수준을...

어뜨케 그리 잘 알았는지-_-+
(완벽한 사전 조사에 원츄b)

찜질방 안으로 들어 갔더니 젤 먼저 눈에 띄는게..."헬스장"
벤치프레스
덤벨
아령
요고 3개-_-갖다 놓고 헬스장이란다.
(사장님 유머에 경의를 표한다-_-b)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어제 1시간 졸라 역기만 들었더니..
아침에 젖-_-이 땡겨서 되질뻔..;;

근데 다른 찜질방 보다, 방인지 토굴인지 암튼 그런게 졸~ 많다
온통 은 으로 도배를 한 방,솔잎으로 뒤덮인 방,황토로 떡 칠한 방 등등
듣도 보도 못한 수많은 방들이 와-_-방 많드라...

그 중 태어나서 첨보는 99.9% 순 은으로 만든 방에 들어가봤다.
바닥도 99.9%라는 각인이 새겨진 은괘로 깔려 있었고 천정과 벽도 마찬가지였다.
우와~이걸 맹글려면 돈이 얼마나 들었을까?
라는 생각 보다
담에 올땐...끌과 망치를 준비해 와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없이 살면 꼭 이런데서 티가 난다니깐 -_-
가난은 절때 숨길수가 엄따 ㅠ.ㅠ

그리고 탕 안에는 한증막이 3개가 있는데...
무슨 게르마늄인지 우라늄-_-인지 거기 들어가서
나무 의자가 쭈욱 있길래...털썩 주저 앉았다가...

이런 썅!
개 낭패-_-

그렇게 뜨거우면 한증막 안에 안내문이라도 한장 붙여 놓든지..
『 이곳 나무 의자 졸 뜨거움!! 대략 수건 안깔면 좆치안타!! 』
이거 하나 쓰는데 돈드남?

그리고 더 빡도는 것은
나보다 먼저 들어와서 마치 지들은 아무일 없었다는 듯 쌩까며
먼산( --)보고 앉아있던...
그 4명의
궁뎅이에 빨간 자국난 색히들 -_-
니들 좆치안타 -_-++

뜨거우면 뜨겁다고 말을 해야지...썅-_-+
잽싸게 수건 한장 가져와서 궁뎅이 밑에다 깔고
나 또한 태연히 앉아 먼산~하고 있는데..
누가 한증막 문을 빼꼼히 연다..
언뜻 봐도 초딩같아 보이던데...
들어올까 말까 고민하는것 갔길래
슬쩍 ^.~ 한방 보내주니
쓱~ 들어오더라 -_-

나만 당할쑨 엄따 -_-;
이 초딩...
들어와서는 한증막 안이 좀 뜨거웠던지 팔 비비고 콧구녁 막고 안절부절
하며 서 있더니 손으로 슬쩍 의자를 만져본다...그리곤
털~썩

-_-

대략 말릴 틈도 없이 -_-;;
"으아악!!!!"
항문이 심하게 오그라드는 고통을 맛본 그 초딩은...탕안이 떠나가라
대략 20분간을 목에선 피를..항문에선 고름을 토하며-_-울부 짖었고..
좀 미안하더라;;

그 이후에도 아저씨,할배,군바리,연짱으로 들어와선
"앗! 쓰벌!!"
을 돌림 노래로 불러 재꼈다 -_-)b
(타이밍이 졸라 빠름-_-앉자마자 앗!쓰벌!! -_-;;)

그리고 당부 하나만 하겠는데..
제발 한증막 안에서...그 머냐...
머리에 수건 두르고 복서 흉내좀 내지좀 마라...졸라 추하다-_-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땀 오지게 나는데...그게 먼 지랄이냐...
그래도 꼭 하겠다면 수건 머리에 뒤집어 쓰지말고
불알이나 좀 가리고해라..아주 정신 사나워서;;

그리고 연세 많은 어르신들...
아 제발 냉탕에서 시체놀이좀 하지마요..
그렇게 숨 참고 둥~둥 엎어져 계시면
어쩔땐 진짜 시첸줄 알고 간이 오그라듭니다..

그리고 어제 어떤 할배
숨 이빠이 참았다가 "퐈~~~아" 하고 벌떡 일어 나시던데....
그렇게 무대뽀로 느닷없이 난데없이 주저없이 일어 나셨을때..
저 뒤에서 심장 부여잡고 오열한거 그거 아세요?
꼭 그런식으로 방법-_-하셔야 되겠습니까? ㅠ.ㅠ


조회 수 :
469
등록일 :
2013.11.13
04:22:50 (*.144.232.9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1 잘해도 손해 칠뜨기 2013-11-13 599
1790 물의 깊이는 칠뜨기 2013-11-13 581
1789 암울한 인생의 법칙 칠뜨기 2013-11-13 665
1788 귀여운 꼬마 칠뜨기 2013-11-13 531
1787 중고등학교 선생님들의 10대 거짓말 칠뜨기 2013-11-13 586
1786 개다운 이름 칠뜨기 2013-11-13 456
1785 올드보이 칠뜨기 2013-11-13 434
1784 사오정 여탕가다 칠뜨기 2013-11-13 514
1783 간 큰 개미 칠뜨기 2013-11-13 586
1782 송재익, 신문선 만담콤비의 어록 칠뜨기 2013-11-13 532
1781 스타족 할머니 칠뜨기 2013-11-13 437
1780 스님과 목욕탕 칠뜨기 2013-11-13 460
1779 살다보면 이런 일이 꼭 생긴다 칠뜨기 2013-11-13 389
1778 초코우유 칠뜨기 2013-11-13 538
1777 부부의 대화 칠뜨기 2013-11-13 528
1776 내시들의 노조 칠뜨기 2013-11-13 472
1775 길가에서 칠뜨기 2013-11-13 435
1774 믿을 사람이 따로 있지 칠뜨기 2013-11-13 474
1773 백만장자가 그냥 되나 칠뜨기 2013-11-13 375
1772 부침개가 먹고싶어 칠뜨기 2013-11-13 514
1771 올림픽 이모저모 칠뜨기 2013-11-13 430
1770 잼나는 영어 칠뜨기 2013-11-13 431
1769 A/S는 확실하죠? 칠뜨기 2013-11-13 465
1768 세 가지 상황이 교차할 때 칠뜨기 2013-11-13 456
» 찜질방에서 칠뜨기 2013-11-13 469
1766 25살이 넘으면 하지 않아야 할 것들 칠뜨기 2013-11-13 474
1765 남편을 기절 시킨 이야기 칠뜨기 2013-11-13 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