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 NES



이 이야기는 친구의 친구 이야깁니다...ㅎㅎ 뭐 그냥 남 이야기네요..ㅋ 글에서는 그냥 제 친구로 할꼐요..ㅎㅎ 그게 호칭하기도 편하니깐요...^^ (참고로 이번 이야기는 상상력이 많이 필요합니당..ㅎㅎ 상상하면서 읽으시면 충분히 재밌을거라고 자부합니 다..)친구가 고3때 겪은 이야깁니다.. 약간 기묘한 이야기네 요..학교에서 야자마치고 학원까지 갔다가 오면 1시라네요.. 학원에서 마치고 집에 왔습니다. 당시는 금요일이였구 요.. 놀토도 없는 고3은 그냥 금욜이였죠..아파트 엘베를 기다리는데..띵!문이 열렸습니다..근데 묘하게 엘베를 타기 싫터랍니다.. 그냥 갑자기 집에 가기 싫어졌다고나 할까요?ㅎ근대 다음날 학교에 가야 되서 어쩔수 없이 집엔 가야 했 으니 걍 탔답니다.10층에 도착해서 열쇠로 문을 따고.. 집에 들어갈려는데.. 되게 이상하더랍니다.. 그냥 기분이 요..막 집이 음침하다고 할까나?뭐 불이라곤 수족관에서 나오는 푸르스름한 빛 밖에 없으 니 그냥 기분이 그러려니 하고 들어갔더랍니다.거실을 슥 지나치는데.. 배란다에 사람이 서 있길래 놀라 서 쳐다보니 엄마가 배란다 밖에 서서 이쪽을 물끄러미 보 고 있더랍니다."아 깜짝이야! 거기서서 뭐하는데? 오늘 가게 빨리 닫았 어?"친구가 들어와서 씻고 나와서 간단히 간식을 먹고 있으면 어머니가 가게를 닫고 오셨는데 먼저 들어와 있으니 오늘 은 가게를 빨리 닫았나 보다 했죠이러고 자기 방에 들어가서 옷을 갈아입고 씻고 물을 마시 려고 냉장고 문을 열려고 하는데냉장고 앞에 쪽지가 붙어있더랍니다.--------------------------------------------아들! 오늘 엄마 엄마친구들이랑 여행가는거 알지? 밥이랑 반찬은 냉장고에 있고 빨래거리는 .. .. .. .. --------------------------------------------[아 맞다 엄마 오늘 놀러간다고 했지.. 참나 아들은 공부한다고 이렇게 피곤하게 사는데..]그러고는 자러 들어갈려고 하는데...어?어?친구는 얼른 배란다를 봤습니다.역시 엄마가 밖에 서 있는겁니다..엄마!! 어..엄마?놀라서 다가가던 친구는 문뜩 제자리에 섰습니다..분명 생긴건 엄마가 맞았는데요..무표정으로 자길 쳐다보는데 눈빛이 정말 소름 돋더랍니 다.. 눈을 부릅뜨고 있는것 처럼 약간 사람눈 치곤 눈이 너무 크더래요..소름이 쫙 돋더니 머리가 쭈뼛쭈뼛 서더랍니다..사람이 아니다..직감적으로 엄마가 아니란걸 느꼇죠..아버지는 다른지역에 직장이 있으셔서 주말에만 집에 오 시고 위로 형은 대학생이라 자취를 하고 있었죠..즉.. 집에 혼자였던 겁니다..일단 든 생각은 집을 나와야 겠다는 생각뿐이더랍니다..계속 배란다 밖의 그것을 쳐다보면서 살금살금 현관으로 이동을 했답니다...아 그런데.... 배란다 밖에 그게 계속 자기를 쳐다보는거더랍니다..아무것도 안하고 고개만 살짝 돌리면서 계속 자기를 쳐다 보는데 등에는 식은땀이 줄줄 나고오줌지릴꺼 같더랍니다..다행히 현관을 잠구지는 않아서 손잡이만 돌리면 바로 나 갈수 있었죠..고개도 못돌리고 계속 그것을 쳐다보면서 게걸음으로 옆 으로 살금살금 움직이고 있었죠..시선을 때면 갑자기 그것이 배란다 문을 열고 달려 들꺼 같아서 시선을 못 때겠더랍니다..현관까지 대락 10걸음 안쪽으로 남았을때 달려서 현관을 열고 계단으로 광속으로 달렸습 니다..숨은 턱까지 차고 땀은 줄줄 흘렀지만 귀는 발소리에만 집 중했습니다.. 혹시 쫒아오는 발소리가 나지는 않는지..그렇게 순식간에 1층에 도달했죠..하...하~ 가쁜 숨을 몰아 쉬고 있었죠...뒤적뒤적..?"아 ㅂ♡!!!"그렇습니다.. 형과 112에 전화를 해야 하는데 휴대폰이 교복주머니에 있었던 거죠..새벽 1시가 넘은시간에 맨발에 잠옷차림으로 나온 그 친 구가 할수 있는거라곤 경비실 아저씨에게 찾아가 말하는 거 뿐이였죠..밖으로 나와서 관리실로 터벅터벅 걸어가다가 문뜩 자기 집 배란다를 봤죠..아 근대.. 그게 배란다에 아직 서서 자길 내려다 보고 있 더랍니다!!!진짜 눈물 짜면서 관리실까지 맨발로 뛰었답니다..경비실에 있던 경비 아저씨는 놀라서 왜그러냐고 물어봤 죠..자기집에 누가 있다고 전화좀 쓰자고 했죠.. 결국 형을 부르고 112에 신고도 했습니다.경찰이 왔고 같이 집으로 갔죠.. 아니 근데..분명 현관문이 열려있어야 하는데.. 잠겨 있더랍니다..자긴 열쇠도 없는데요..결국 문을 따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자기방과 부엌에 불이 켜져있고 그대로였답니다..경찰은 집안을 수색했고 결과는 아무도 없었죠... 경찰말로는 아무런 침입의 흔적이 없더랍니다.아무리 말해도 경찰은 안믿었죠.. 엄마랑 똑같이 생긴 사 람이 배란다밖에서 자길 쳐다보고 있었다는 말을요.그러고 실랑이를 하는데 형이 왔더랍니다.. 일단 형이 경찰을 보내고 일단 집에 불을 다 켜고 친구에 게 자초지정을 듣게 됬습니다.친구는 형의 반응을 예상했죠.."이 새♡가 미쳤나.. 헛거보고 이 형을 이 새벽에 여기까 지 불러?"개 욕듣고 한대 맞고 끝나겠거니 했습니다.그러나 형의 대답은 예상과 많이 벗어난거였죠..너도 봤냐?그러고 형이 이런 이야기를 하더랍니다.형이 저번주 주말에 반찬좀 가져갈려고 집에 왔었잖아?그때 넌 학원갔다가 친구집에서 자고 온다고 해서 형 혼자 집에 있었잖아.. 엄마는 가게에 있으니깐..슈퍼가서 담배랑 뭐 군것질할꺼 좀 사서 집에 오는데 ㅆ ㅂ 집이 이상한거야..분명 거실불을 켜놓고 간걸로 기억하는데 거실불이 꺼져 있더라고? TV는 그대론데..불을 켰다? 팟! 불이 들어오니깐엄마가 안방 문지방에 서서 날 보고 있는거야!!한 문이 한뼘쯤? 열려있는데 거기서서 문 사이로 날 보고 있는거야 놀라서 들고 있는것도 떨어트렸어 .."아 뭐야 엄마.. 불도 꺼놓고 아들 놀래킬려고 그런거?" 이러고 과자를 집어 드는데 이상한거야...느낌이.. 사람이 육감이란게 있잖아..그러고 다시 딱 쳐다보는데... 아직도 날 쳐다보고 있더라고?근대 눈이! 눈이♡ㅂ 사람눈이 아니였어..기억한다 그눈...눈이 이상하게 뭐랄까 소름돋게 막 귀신영화에 나오는 귀 신들 눈같은거야... 그 뭐냐? 동공? 흰자는 되게 많은게 까만자는 되게 작은 거 있지.."아 맞아.. 맞아!! 형.. 그래서 눈이 커보였어.. 동공이 작 았던 거였어.."아 ♡ㅂ 진짜? 미♡..암튼아 온몸에 소름이 돋데?계속 날 쳐다보는데...몸도 못움직이겠고.. 막 ..아.. ♡ㅂ 소름돋아.. 그러고 식은땀만 줄줄줄 흘리고 있었어..그 ♡ㅂ것은 아무것도 안하고 문 열린 틈으로 계속 쳐다 만 보고 있고.. 도망쳐야 겠다 생각하는데엄마가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는거야.."아들! 거기서 뭐하고 있어?"엄마??? 얼른 돌아봤지.. 진짜 우리 엄만거야..아 형이 부끄럽지만 눈물도 살짝 나더라.."형... 난 울면서 관리실까지 맨발로 뛰어갔어.."ㅋㅋㅋㅋ ㅂ♡아무튼엄마가 "아들! 왜그래? 어디 아퍼?"그리고 난 얼른 안방을 봤지.. 혹시 엄마한테도 해꼬지 하 면 어쩌나 해서..근대 아무도 없데? 진짜 아무도 없었어..그래서 야구배트하나 들고 용감하게 안방문을 슥 밀었어.엄마는 지켜야겠는거야..근대 ♡ㅂ안방엔 아무도없는거야..창문도 잠겨있고 혹시나 해서 옷장문도 다 열어보고 침대 밑에도 뒤져보고..진짜 아무도 없어... 엄마는 내가 왜 이러나 하고 있엇지..집에 아무도 없는거 확인하고 엄마한테 이 이야기를 했더 니 내 이마를 짚어보더니.."열은 없는데.."아 이러는거야.그래서 내가 진짜 헛걸 봤는가 보다 해서 그냥 넘겼지.. 근대 너도 봤냐? 아 ♡ㅂ 울집에 귀신사나봐..말을 마친 형과 동생은.....5분 정도 말없이 서로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서로 마주보고 있는 형제 둘 뿐인 집은 정적만이 흘렀습니 다.그리고 형제는 당장 밖으로 튀어 나와서 PC방에서 밤새 게임을 했죠..ㅎㅎ 형이 이야기를 하고보니 집안에 그걸 본 두명만 있 었으니깐 더 무서웠겠죠.. 자신들이 본게 헛것은 아니였으니깐요..이야기는 여기서 끝입니다...어떠신가요.. 어느날 늦게 집에 들어왔는데.. 불꺼진 집에서 엄마모습을 한 어떤것과 마주친다면..

Play NES

조회 수 :
282
등록일 :
2014.12.02
20:57:20 (*.144.232.234)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09 박수귀(拍手鬼) 가시나무 2022-04-20 58
5608 미국 해군 특수 부대 "팀 식스" file nil 2017-03-17 520
5607 갈색 숙녀 file nil 2016-12-26 441
5606 무서운 이야기 칠뜨기 2014-12-23 517
5605 486 동영상 칠뜨기 2014-12-23 558
5604 일본 촬영 경험담 칠뜨기 2014-12-23 532
5603 춤을 추고 있는 여자 칠뜨기 2014-12-23 523
5602 실화이야기 칠뜨기 2014-12-02 463
5601 지박령 이야기 칠뜨기 2014-12-02 424
5600 목없는 귀신이야기 칠뜨기 2014-12-02 412
5599 여자 자취방 칠뜨기 2014-12-02 517
5598 동부간선도로의 유령차 칠뜨기 2014-12-02 491
5597 문 열어줘 칠뜨기 2014-12-02 376
5596 핸드폰 진동소리 칠뜨기 2014-12-02 370
5595 그림자 칠뜨기 2014-12-02 281
5594 유체이탈 칠뜨기 2014-12-02 329
5593 예지몽 칠뜨기 2014-12-02 360
5592 흙인형 칠뜨기 2014-12-02 326
5591 우발적 칠뜨기 2014-12-02 307
5590 여름휴가 칠뜨기 2014-12-02 293
5589 천도제 칠뜨기 2014-12-02 289
5588 친구의 전화 칠뜨기 2014-12-02 274
5587 오래된 익사체 칠뜨기 2014-12-02 412
» 엄마 칠뜨기 2014-12-02 282
5585 장의사 칠뜨기 2014-12-02 317
5584 부스럭 부스럭 칠뜨기 2014-12-02 250
5583 과거에 살았던 귀신집 이야기 칠뜨기 2014-10-17 462